검색

경기도 육성 벼 ‘참드림’ 정부 보급종 선정…종자주권 강화 기반마련

관계기관 업무협약으로 종자생산체계 구축, 정책브리핑 및 세미나 개최

가 -가 +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20-03-30


경기도


[경기IN=오효석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농림축산식품부의 ‘2020년산 하계 주요작물 종자·공급 계획’에 경기도에서 육성한 ‘참드림 벼’ 품종 300톤이 포함됐다고 30일 밝혔다.

‘참드림’은 경기도에서 가장 많이 재배되고 있는 추청 대체 품종으로 2014년도에 개발했다.

국내유일 재래벼 ‘조정도’ 혈통을 지녀 밥맛이 부드럽고 찰지며 특히 병해충에 강해 친환경재배에 적합하다.

도는 앞서 2018년도부터 경기도육성 품종 벼 확대재배 종합계획을 수립해 농협경기지역본부와 ‘참드림’ 판촉전 경기도 쌀산업 발전 세미나 ‘참드림’ 쌀 품평회 등을 추진, 경기미 품질고급화와 경기도 육성 품종 벼 확대재배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붐 조성을 적극 추진해 왔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현재 경기도내에서 재배되는 국산 벼 품종 비율은 기존 36%에서 43.9%로 크게 높아졌다.

나머지 56.1%는 추청, 고시히카리 등 외래품종이다.

도는 특히 ‘참드림’ 벼 품종의 안정적인 생산·공급을 위해 정부보급종 생산 추진과 더불어 농업기술실용화재단, 경기도종자관리소와 협력해 지난해와 올해 2년 간 191톤을 생산·보급했다.

‘참드림’은 내년에 정부보급종으로 보급되는 300톤 외에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서도 100톤을 생산해 총 400톤이 농업인에게 공급된다.

김석철 경기도 농업기술원장은 “경기도 육성 ‘참드림’ 품종이 정부 보급종으로 선정된 것은 큰 성과”며 “이번 선정을 통해 종자주권을 찾기 위해 더욱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i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