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염태영 “4차 추가경정예산안 여야 합의 환영”

“민생우선의 정치, 소통과 숙의로 타협을 이루는 정치가 지속되길 바라”

가 -가 +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 염태영 페북 캡처  © 경기인

 

수원=오효석 기자더불어민주당 염태영 최고위원(현 수원시장)“4차 추가경정예산안의 여야 합의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염 위원은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국민을 위한 결단에 박수를 보낸다면서 정부 추경 예산안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민심과 야당의 제안을 골고루 반영한 합의안이 나왔다. 통신비 감면은 전 국민 지원에서 만16~34, 65세 이상으로 지원 대상을 줄였다. 더 긴급한 곳에 지원하기 위한 합리적 선택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20%의 국민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한 예산, 취약계층 105만 명의 독감 예방접종 예산이 추가되었다면서 소득이 감소한 법인택시 운전자에 대한 지원, 중학생의 학습지원금도 추가되었다고 했다.

 

정부의 방역방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온 집합금지업종(유흥주점, 콜라텍)에 대해서도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을 지급하게 되었다면서 현장의 어려움을 실감하고 있는 지방정부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정부 지원에서 제외될 경우, 수원시를 비롯한 다수의 지방정부가 독자적 지원을 준비하던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염 위원은 어렵게 이루어진 여야 합의인 만큼 국회와 정부는 좀 더 서둘러야 한다면서 오늘 꼭 국회를 통과해 추석 전에 지급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이번 4차 추경 합의안에서도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이 분명히 계실 것이라면서 지방정부들이 그 빈틈을 최대한 메꾸어나갈 수 있도록 민주당, 정부와 함께 계속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민생우선의 정치, 소통과 숙의로 타협을 이루는 정치가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염태영 “4차 추가경정예산안 여야 합의 환영”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in. All rights reserved.